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자한당 시의원, '문화재단 문예본부장 임명 취소' 촉구"'낙하선 인사 없다'던 시장 후보 시절 약속과 배치"

김포시의회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지난 13일 성명을 내고 김포문화재단(이사장. 정하영 시장)이 최근 문예본부장으로 임명한 A(여)씨의 임명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김포지역 문화예술에 문외한이나 다름없는 인사를 김포문화재단 문화예술본부장에 임명한 것은 김포 문화생태계 속에서 태어나고, 성장하고, 생활해 온 김포지역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정서를 무시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 "신임 문화예술본부장의 김포와의 인연은 지난 해 지방선거 때 정하영 시장 후보의 방송출연을 위해 두어 번 후보의 화술 교정을 해준 게 전부로 알려지고 있다"며 "이는 개인적 관계에 의한 보은인사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A씨의 문화예술본부장 임명은 지난 해 지방선거 후보 시절 ‘시장에 당선되면 더 이상의 낙하산 인사는 없고 시 산하기관들을 전문가 집단으로 꾸려 나가겠다’고 공언했던 정하영 시장의 약속과도 정면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어 "​정하영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기회는 균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워야 한다’는 말씀을 꼭 곱씹어 보길 바란다"면서 신임 문예본부장 임명을 즉각 취소하고 김포문화예술인들로부터 존경과 신뢰를 받는 인사를 새로 선임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김포문화재단은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문화예술본부를 신설하고 공모를 통해 단국대학교 예술대학 연극영화학과를 나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연극대학 전문가 과정(석사)과 예술학 박사학위를 받고 현재 몸·소리 연구소 대표와 경기인형극진흥회 이사 등을 역임하고 있는 A씨를 3년 임기제의 문화예술본부장에 임명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