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 '학교환경개선 우수 기관' 선정2019년 학교 시설개선자금 32억 원 지원 ... 전년 대비 162% 증가

정하영 시장이 지난 31일 경기남부교육청에서 이재정 교육감으로부터 학교환경개선에 대한 공로로 감사패를 받았다.

김포시는 민선7기 출범 후 시 예산의 5%인 500억 원을 교육관련 예산으로 편성하는 등 김포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혁신교육사업과 교육환경개선사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따라 체육관, 화장실, 냉난방시설 교체 등 교육환경개선사업에 지원된 예산이 지난해 18개교 17억 5천여 만 원에서 올해는 21개교 32억여 원으로 무려 182%가 증가됐다.

감사패 전달식에서 이재정 도교육감은 "김포시와 정하영 시장이 새로운 교육 환경을 만드는 데 애쓰고 있어 감사하다. 교육환경개선사업에 대한 김포시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교육여건이 크게 개선되고 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하영 시장은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인데 감사패를 받게 돼 부끄럽다. 미래 주인공인 우리 아이들에게 더 큰 관심과 배려로 혁신교육 등 지역교육공동체를 실현하라는 명령으로 알겠다"며 "시 예산의 5%를 교육관련 예산으로 편성하는 만큼 더 좋은 환경, 더 나은 프로그램으로 학생들과 선생님들 모두가 행복한 학교가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포시외에 평택과 구리시도 2019년 학교환경개선 협력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교육감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학교환경개선 협력사업은 도내 공·사립 초·중·고와 특수학교의 학교환경개선을 위해 도교육청과 시·군 지자체가 재원을 분담하는 협력 사업이다.

학생활동과 직접 관련 있는 급식, 안전, 위생시설, 교육과정 연계 시설사업 등이 대상이다.

올해 상반기 협력사업비는 2,015억 원으로 2017년 1,805억 원, 2018년 2,134억 원 등 매년 규모가 커지고 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