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시민 염원 담은 '시도5호선' 드디어 개통22일 개통식에 이어 23일 오후 10시 공식 개통

사우동과 풍무동 등 원도심 주민들의 오랜 숙원인 시도5호선이 착공 2년인 23일 오후 10시 개통됐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22일 사우교에서 개통식을 개최하고 이날 하루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개통식에서 정하영 시장은 "시도5호선은 단순한 도로가 아니다. 그동안 교통인프라가 부족해 불편을 겪어 온 시민들에게 출근길이 고통이 아닌 기쁨이 되도록 해 주는 뜻 깊은 도로"라고 시도5호선 개통의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다음 단계로 김포도시철도, 한강로 영사정 인터체인지, 계양~강화간 고속도로, 제2외곽순환도로 하성~파주간 도로가 개통되면 우리시의 교통인프라는 서너 배 업그레이드 돼 시민의 삶의 질이 개선되게 된다"며 "시도5호선 개통의 여세를 몰아 오는 7월 27일 김포도시철도가 개통될 때 기쁨의 박수를 치자"고 말했다.

이날 개통식에는 정하영 시장, 신명순 시의회의장, 홍철호 국회의원, 김두관 국회의원, 시·도의원 등 선출직을 비롯 수많은 시민들이 참여했다.

한편, 2017년 3월 22일 착공된 시도5호선은 김포시보건소에서 한강로 시네폴리스 인터체인지(IC) 구간으로 길이 1.2km 왕복 4차로, 총 사업비 262억 원이 투입됐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