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양촌읍 학운리 플라스틱 공장 화재

지난 2일 오후 2시 49분쯤 학운4 산업단지(양촌읍 학운리) 내 플라스틱 사출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이나자 공장안에서 근무하던 직원 30여명은 긴급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공장 2개 동을 태우고 오후 5시께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사이에 놓여 있던 쓰레기통에서 불길이 최초 시작됐다는 목격자의 진술에 따라 부주의에 의한 화재로 보고 불이 완진된 후 정확한 피해현황 파악과 함께 화재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소방당국은 오후 늦게 부터 불기 시작한 바람을 타고 불길이 인근 공장으로 번질 것을 우려해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화재 진압에 나섰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