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반려견 전용 공원 '태산패밀리파크'에 개장임시 개장 후 문제점 보완 후 4월 정식 개장
   
 

김포시가 민선7기 공약사항으로 태산패밀리파크(하성면 양택리)에 조성한 반려동물(반려견) 전용공원을 이달 11일 임시 개장했다.

경기도가 전체 사업비 1억5천만 원의 50%를 부담해 조성된 김포시 최초 반료동물 전용공원은 2,301㎡의 부지에 관리소와 격리장, 배변장, 음수전, 테이블 및 벤치 등의 편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소형견과 대형견이 다른 공간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간을 분리해 견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공원 이용은 월요일(휴무)을 제외하고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개방되며, 임시 개장 후 운영에 따른 문제점을 보완해 4월 중 정식 개장 할 예정이다.

정식 개장 후에는 동물 등록이 확인 된 반려동물만 이용 할 수 있으며, 공원 출입 시 견주는 목줄과 배변봉투를 지참해야 한다.

조재국 공원녹지과장은 “반려동물 전용공원 개장으로 시민 요구에 맞는 다양한 공원서비스를 제공해 여가생활에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