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 '지역경쟁력 있는 도시' ... 전국 159개 시·군중 21위동아일보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년마다 평가

김포시가 동아일보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평가하는 2018 지역경쟁력지수(RDI)평가에서 전국 159개 시·군중 종합순위 2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기도내 31개 시·군중에서는 8위에 해당한다.

시는 2009년 19위, 2010년 39위, 2012년 37위, 2014년 23위, 2016년 14위를 차지해 매 평가기간마다 상위 50위안에 드는 쾌거를 거뒀다.

지역경쟁력지수 시·군의 발전정도, 잠재역량 등 지역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지역발전정책의 목표를 설정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개발된 지수로 2009년부터 평가가 시작돼 2010년부터는 2년에 한 번씩 진행하고 있다.

평가는 생활 서비스, 주민 활력, 지역 경제력, 삶의 여유 공간 등 4개 부문 총 21개 세부지표로 구성돼 ▲기초생활여건 ▲교육·보건·복지여건 ▲산업기반 ▲주민소득 ▲재정기반 ▲인구구조 ▲도시공원 및 녹지 확보율 ▲문화체육기반 등을 분석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한강신도시 개발과 산업단지 개발 등 도시기반시설의 획기적 개선과 전국 최고 수준의 인구유입, 의료·아동복지·노인복지 등 복지인프라가 지속적으로 확충되어 온 결과라는 평이다.

박영상 기획담당관은 “지역발전지수별 지표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실시해 정책의 성과측정에 반영하겠다”며 “미진한 지표에 대한 보완으로 2020년 평가 시 순위권 상승에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