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인터뷰
헌혈 기부로 이웃에게 사랑을 실천하는‘참 해병’해병대 제2사단 백호연대 최수현 중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헌혈증 기부
   

헌혈을 하면서 받은 헌혈증 134장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증한 해병대 장교가 화제다.

주인공인 해병대 제2사단 백호연대 최수현 중위.

최수현 중위는 임관 전인 지난 2016년 9월 100회 헌혈을 실시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100회 유공 명예장을 수여받은데 이어 임관 후에도 지금까지 총 134회의 헌혈을 지속해 이 헌혈증을 지난 6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전달했다.

그의 헌혈 계기는 고등학생 시절 '아프고 힘든 분들을 돕기 위해 헌혈을 실시해보는 것이 어떻겠냐'는 아버지의 권유로 시작됐다.

최수현 중위는 “한 장씩 모은 작은 헌혈증들이 누군가에게는 생명을 연장하고 살릴 수 있는 ‘종이 그 이상의 가치’로 활용될 수 있다고 믿는다.”며 “꾸준히 건강을 유지해 지속적으로 헌혈을 실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병대 제2사단은 행복 나눔 1·2·5 운동(한 달에 1번 선행, 2권 독서, 일일 5번 감사)을 통해 장병들의 선행활동을 장려해 오고 있다.

지난 11월에는 선봉연대 김민욱 소위가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하며 장병들의 귀감이 되면서 2사단 장병들이 국민의 군대로 이웃에게 생명 나눔을 실천하는‘참 해병’의 모습을 구현하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