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월곶생활문화센터 개관…군하리, 역사‧문화 중심지로 날개짓정하영 시장 “북부권 번영시대 열겠다”

김포시 북부권 주민들의 문화 사랑방이 될 월곶면생활문화센터가 지난 28일 개관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월곶면생활문화센터는 면사무소와 보건지소 이전으로 남겨진 청사를 리모델링해 태어났다.

공모 사업에 선정 돼 국비 지원 등 총 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연면적 766㎡ 규모로 새롭게 단장했다.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을 위한 마주침 공간, 북카페, 예술창작 및 연습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다목적홀, 동호회원 활동공간, 음악실도 갖춰 주민들의 생활공동체와 문화 사랑방 열할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센터로 탈바꿈한 옛 월곶면사무소 등 군하리 일대는 조선시대 때 통진현의 관아가 있을 만큼 매우 중요한 지역이었다.

한양으로 가는 세곡선이 모두 거쳐 가던 조강포구가 상업지역으로 번성하고 다양한 문물과 사람이 모이던 중심지였다.

김포시는 이런 번영의 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해 개막식과 더불어 ‘월곶 저잣거리 역사장터’도 개설했다.

이날 장터에는 3,000여 명이 모여 흥을 나눌 만큼 대성황이었다.

읍내주막, 월곶상점, 한약방, 포목점 등 조선 말기부터 근대기까지의 저잣거리가 재현 돼 월곶의 역사와 옛 장터 문화를 느낄 수 있어 참가자들의 관심과 호응이 남달랐다.

남사당 줄타기공연, 천연염색‧한지‧단청목걸이 만들기, 월곶 옛 사진전, 사또 퀴즈마당이 벌어졌고 개그맨 권재관, 오나미의 ‘비둘기마술단’이 사회를 본 ‘김포역사 캐릭터 그리기 대회’는 초등학생들에게 최고로 인기가 높았다.

정하영 시장은 “월곶면의 번성이 김포의 번성”이라면서 “통진현 역사문화관, 문수산 등산로 거점화는 물론 남북평화시대를 맞아 조강 등 월곶면과 김포 북부권 일대의 경제가 다시 한 번 번영의 시대를 맞이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