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인터넷 스미트폰 과의존 예방' 시민연대 출범
   

인터넷 스미트폰 과의존 예방 시민연대(시민연대)가 지난 14일 창립했다.

관내 학부모와 교육관련 단체 회원은 지난 14일 김포교육지원청 1층 아라홀에서 시민연대를 창립했다.

학부모가 중심이 된 인터넷 스미트폰 과의존 예방 시민연대는 학교 및 사회 전반에 만연되고 있는 스마트폰 과의존과 역기능 예방 및 해소사업을 펼치게 된다.

이를 위해 학교 등 지역기관과 교육네트워크를 구축해 학부모와 학생을 대상으로 과의존 예방과 치유, 홍보 등의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김정덕 교육장을 비롯한 시, 도의원과 관내 초, 중, 고 교장, 운영위원장, 학부모 회장 등 교육관련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된 시민연대는 이후 한국정보화진흥원 경기남부 스마트쉼센터, 김포시어린이집연합회, 공립유치원장협의회, 초등교장협의회, 중등교장협의회와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어 교육장 표창 및 시민연대 상임대표의 감사패와 공로패 전달식이 함께 진행됐다.

창립기념식에 앞서 놀이미디어교육센터 권장희 소장의 '인터넷 스마트폰 속 위기의 청소년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한 창립 기념 특강도 열려 학부모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