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당은 저를 버렸지만 저는 당을 버리지 않겠습니다.”유영록 시장, 중앙당 결정수용..,무소속 출마 대신 당 잔류 선언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공천심사에서 '컷오프' 돼 재심절차를 거쳐 최고위원회에서 재심이 결정이 부결된 유영록 김포시장이 "최고위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당 잔류를 선언했다.

유영록 시장은 8일 자신의 선거사무소(걸포동)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원회의 부결 결정이 나에게 무슨 큰 문제나 하자가 있어서가 아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유 시장은 "이번 공천심사 과정을 보면 문제인 대통령의 '기회는 평등하게, 과정은 공정하게' 이뤄졌는지를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번 공천심사 과정은 저에 대한 음해 그 자체였다"며 "있지도 않은 날조된 투서들이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접수됐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나아가 유 시장은 "저의 충분한 소명으로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 재심위원회가 재심 청구를 인용했음에도 저를 경선에서 원천 배제하려는 보이지 않는 손의 부당한 압력으로 결국 최고위원회가 부결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또, "당을 위해 헌신했던 많은 당원과 지지자들이 이번 공천 심사 과정의 불공정함을 지켜보며 허탈해 하고 있다“며 ”백의종군 자세로 우리당의 이번 선거 승리를 위해 헌신하겠다"면서 당초 예상과 달리 무소속 출마가 아닌 당 잔류를 표명했다.

이어 "경기도의회 의원 두 번, 김포시장 8년의 경험을 살려 ‘더 큰 김포’, ‘대한민국 평화문화 1번지 김포’의 지향점을 고민하고‘더 큰 김포’에서 ‘더 큰 정치인’ 유영록으로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시장은 "백의종군 자세로 우리당의 이번 선거 승리를 위해 헌신하겠다"며 당초 예상과 달리 무소속 출마가 아닌 당 잔류를 표명했다.

한편, 유영록 시장은 기자회견 직후 그동안 선거 켐프를 꾸려왔던 유영록 시장 지지자들은 김포발전과 시정 연속성을 위해 정하영 예비후보를 지지하자 기자회견장을 찾은 정하영 후보를 불러내 사진촬영을 함께 했다.

정하영 예비후보는 유영록 시장 측의 지지 선언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유영록 시장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더 큰 김포, 시민 모두가 행복한 평화문화도시 완성을 위해 저 정하영을 차기 시장으로 선출되는 데 힘을 모아주기로 큰 결단을 내린 데 감사하다"며 "이번 경선에서 정하영이 승리하는 것은 김포시민의 승리이며 유영록 시장의 승리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각종 불법과 비리 의혹 제기,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당한 후보들을 선택해서는 김포의 미래가 없다"며 "김포를 사랑하는 유영록과 정하영의 마음이 제대로 꽃 필 수 있도록 저 정하영을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김포시장 후보를 결정하는 경선은 10일(목)과 11일(금) 이틀 동안 실시된다.

10일에는 전화를 이용한 권리당원과 김포시민 여론조사가, 11일에는 10일 여론조사에 참여하지 못한 권리당원이 전화를 걸어 투표하게 된다. 경선결과는 11일 밤 늦게 발표될 예정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보윤 2018-05-09 10:43:30

    "있지도 않은 날조된 투서들이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접수됐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삭제

    • 유광석 2018-05-08 16:01:58

      멋진 모습입니다.
      그 모습으로 좋은 김포시를 만들어주십시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