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시민과 함께 행복한 김포'정하영 전 지역위원장 출판기념회 열고 "김포만의 정체성 만들 때“강조
   

정하영 더불어민주당 전 김포을지역위원장의 자서전 '길을 열겠습니다' 출판 기념회가 지난 10일 평생학습센터 대강당에서 열렸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유영록 시장과 시·도의원, 기관단체장을 비롯한 시민 등이 참석해 정 전 위원장의 출판기념회를 축하했다.

국악 앙상블 '나름'의 식전공연으로 시작된 출판기념회는 김두관 국회의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전 경기도당위원장, 이재명 성남시장의 축하메시지에 이어 정 전 위원장의 저서 '길을 열겠습니다'에 대한 소개 등으로 진행됐다.

'길을 열겠습니다'는 정 전 위원장의 지난 세월 이야기와 정치입문 과정 등을 '사람길', '김포길', '미래길' 3개 주제로 나눠 소개하고 있다.

정하영 전 위원장의 정치 입문 전 농민운동에 참여한 과정을 담은 '사람길' 소개 이후에는 정 전 위원장의 초등학교 친구인 임경순 시인의 정하영 전 위원장에 대한 당부의 말에 이어 유영록 시장이 단상에 올라 정 전 위원장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유 시장은 "87년 대선 당시 정 전 위원장은 농민운동으로 나는 지역운동을 하며 김포의 민주화를 위해 열심히 뛴 동지이자 동갑내기 친구"라며 "혼자 가면 길이 되지만 함께 가면 역사가 된다. 정 전 위원장과 함께 김포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정 전 위원장의 의정활동 과정을 묶은 '김포길'에 소개에서는 정 전 위원장과 5, 6대 시의원으로서 함께 활동을 해 온 신명순 의원이 단상에 올라 장애인가족지원조례안을 제정할 당시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신 의원은 "가정에 장애인이 있으면 가족 모두가 큰 고통을 당하는 현실을 마음 아파한 정 전 위원장이 전체 의원들에게 함께 조례안을 공동발의하자고 제안해 시의회 의원 모두가 조례안을 발의했다. 의원 모두가 공동 발의한 것은 김포시의회로서는 최초"라고 회고했다.

마지막 '미래길'에서는 정 전 위원장이 직접 단상에 올라 마이크를 들고 김포의 미래에 대해 준비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정하영 전 위원장은 "김포시 인구가 40만을 돌파했고 전체 인구의 80%가 거주하고 있는 신도시는 평균 나이가 35세일 정도로 젊어졌지만 민선5기와 6기 동안 확장적, 공격적인 성장정책으로 도시 정체성이 모호해졌다"며 "이제 김포만의 경쟁력 있는 산업과 문화콘텐트를 육성할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의 김포는 난개발로 자연환경이 파괴되고, 개발 편중으로 인한 지역 격차, 성장 불균형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며 김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정 전 위원장은 평화와 생명을 김포 미래자산이자 가치의 본질이라고 규정하고 "시대 변화의 본질이 사람중심으로부터 시작되는 만큼, 사람중심, 자치분권으로 김포를 재창조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