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브라운백 미팅'으로 소통의 새바람을 불다市,“자유로운 토론 속에서 우수정책 도출해 시정반영”

김포시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창구로 ‘브라운백 미팅’을 도입해 소통의 새 바람을 불어 넣고 있다.

브라운백 미팅은 소수 인원이 자유롭게 점심식사를 함께 하며 대화하는 시간을 갖는 것으로며 보통 점심으로 제공되는 샌드위치나 샐러드 등의 봉투가 갈색이라는 데서 유래한 말이다.

지난 9일 처음 시작된 '브라운 미팅'은 장영근 부시장과 본청 국 주무팀장이 도시락 식사를 함께 하며 당직 통합 운영, IPTV를 통한 월례조회 참여 등의 의견을 나눴다.

오는 23일에는 신규공직자를 대상으로 개인의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사회적 이슈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시는 브라운백 미팅을 통해 직원간의 자유로운 토론문화를 형성하고 여기서 도출된 의견은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