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유인봉 칼럼
늘 시민의 벗으로 남는 미래신문창간축사-최석형 민노총 김포협의회 의장
   
 
   
 

지난 6년간 지역의 정론지로서 지역언론의 상을 심어주신 미래신문에 감사드리며 창간 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지역언론은 중앙의 것과는 다른 나름의 역할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지역사회의 발전 방향과 다양한 문제점 계층적 요구들을 민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논의할 토론의 장을 마련하고 바람직한 지역 여론을 형성해나가는 일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지역의 모든 사안들과 같이 호흡하고 했던 그 동안의 모습들이 우리 김포시민들에게 청량감을 줄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저희 단체도 그동안 많은 일들을 해왔고 또 지역 언론을 통해 바르게 독자들에게 전달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며 앞으로 더욱 우리 김포시민들과 친근한 벗으로서 자리 매김 했으면 합니다.

편집국  mirae@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