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자수첩> 유정복 의원 활동 유감

유정복 국회의원의 신도시 관련 기자회견을 보고난 심정은 착잡하다.

김포신도시 축소와 여러 가지 문제의 본질이 대부분 정부의 졸속정책에 따른 결과라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정부의 이 같은 행태에 대해 지역 내에서 정부를 상대로 따지고, 막후 정치력을 통해 대안을 모색하고 선물(?)을 요구할 수 있는 실질적이고 합법적인 주체는 지역 국회의원이 유일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부를 상대로 신도시 문제를 따지고 건교부를 막후에서 다루는(?) 위치에 있는 사람은 국회의원이기 때문이다. 사실상 모든 여론비난의 총대를 메고 있는 김포시나 시장은 그런 면에서 억울할 것이다.

김포시는 중앙정부의 집행기관으로서 하달과 실행의 관계이상을 요구하며 협상을 통해 일을 푸는 데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다.

유 의원 역시 기자회견 중 이 같은 어려움을 인정했고, 회견문에서도 “이후 협의, 승인과정에서의 어려움이 있다”고 현실적 한계를 인정하고 있다.

시민들은 두 달간의 짧은 의정기간이지만, 유정복 의원이 정부나 관계 장관 또는 대통령을 상대로 할 수 있는 국회의원으로서 활동을 충분히 하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스런 여론도 만만찮음을 알아야 한다.

이제 와서 ‘신도시 대책기구’로 시민의 여론을 모으고 이를 통한 대정부 압박용 활용도를 모르는 바가 아니다.

또 여러 가지 정치적 여론 수렴창구 역할로 지역용(?)정치 카드라는 측면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시민들은 졸속신도시의 주범인 정부를 상대로 보다 강력한 수단과 방법을 유정복 의원이 보여주기를 바라는 시민들이 많다.

항간에는 여당의원이 뽑히지 않아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는 심심찮은 정치적 소문도 사실과 상관없이 떠도는 것은 유 의원의 정치적 대응력에 대한 비판적 여론의 한 부분이라는 점이라는 것도 알아야 할 것이다.

신도시 대책기구가 이제야 제안되는 현실도 안타깝지만, 가장 적극적으로 대정부 투쟁을 보여줘야 할 유 의원의 의정활동은 시민들이 받고 있는 신도시 피해를 감안 한다면, 소극적이라고 할수 있다.

유정복 의원이 건교부장관을 상대로한 국정질의가 질의차원 이상으로 진전되지 못한 의정활동과 막후 정치력은 시민들 여론을 견인하기에는 미흡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두 달 밖에 안 된 유정복 의원에 대한 기자의 기대가 너무 큰 것일까.

김동규 기자  dk@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