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부동산
도, 일본 첨단기업 투자유치 확정LCD 부품 등 1억불 규모 투자합의

경기도 첨단기업 유치사절단이 일본의 LCD, 자동차용 케이블 생산업체와 1억달러 규모의 투자합의서(MOA) 등을 체결했다.

손학규 경기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첨단기업유치단은 지난달 30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 도쿄, 나라현, 오사카를 차례로 방문해 최첨단 LCD 부품과 자동차용 케이블 생산업체 등 3개 업체와 투자합의서(MOA)를, 2개 LCD 부품 회사와는 투자양해각서(MOU) 및 투자의향서(LOI)를 각각 체결했다. 이들 업체는 올해 평택 외국인전용단지에 입주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경기도 투자유치 사절단은 LCD와 반도체, 자동차 부품생산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일본으로부터 가장 많은 부품과 소재를 구매하고 있는 국내 대기업 구매담당 관계자를 동행, 투자유치 활동에 직접 참여했다.

투자합의서를 체결한 일본케이블시스템사는 1천400만달러를 경기도에 투자하게 된다. 일본케이블시스템사는 윈도 레귤레이터(Window Regulator)를 생산할 예정이다.

또 나라현에 위치한 LCDㆍPDP 장비제조업체 고요써머시스템사는 액정이 흘러나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고온에서 빨리 굳게 하는 최첨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로 지난 2002년 평택 추팔 외국인 투자지구에 780평 규모의 LCD 오븐 공장을 설립한 후 이번에 330만달러를 들여 반도체, FPD, 전자, 과학열처리 라인을 추가로 설립, 삼성전자와 LG 필립스 등에 납품하게 된다.

경기도는 지난 3월 착공한 LG 필립스 LCD단지와 협력단지를 조성하는 한편 평택 오성, 화성 금의, 수촌에도 대규모 외국인전용 산업단지를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