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신도시 주민들 계속 만나겠다”서종대 신도시단장, 대책위 간담회서
김포신도시반투위ㆍ기업대책위 ‘신도시 반대’
김포신도시주민대책위 주민대책 요구안 전달

13일 시청 상황실에서는 김포신도시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이영길)와 김포신도시반대투쟁위원회(위원장 이중택), 기업대책위원회(위원장 윤극영), 신도시기획단, 토지공사가 참석한 가운데 제1차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이강안 신도시주민대책위 부위원장은 “신도시 개발 과정에서 생명을 잃는 주민이 없길 바란다”며 “시민참여를 보장해 줄 것”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지구지정 후 실무협의팀 구성 및 협상의 정례화 △법률 및 제도 개선을 위한 민ㆍ관 실무전문가팀 구성 △신도시 개발 시 주민참여 보장 △이주단지 우선 조성 후 단계적 개발 △군사시설보호구역 보상특례 인정 △원주민에게 역세권 상가 우선분양 △묘지대책 수립 △자연부락 유지 방안 마련 △세입자 위한 공동주택 건설 △부실공사 감시단 운영 등 10개 요구사항을 서종대 단장에게 전달했다.

이중택 신도시반대투쟁위원장은 “만약 신도시를 추진한다면 주민 과반수 동의 및 시가 보상 등을 담은 공특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중인 만큼 민주적 법ㆍ제도가 마련된 후 추진해야 한다”며 신도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또 해당 주민들에게 주민투표를 실시한 후 의견을 반영하자고 제안했다.

윤극영 기업대책위원장은 “2년여에 걸친 인허가 과정을 거친 끝에 막바로 신도시 계획이 발표돼 많은 재산상 피해를 보게 됐다”며 “중소기업이 현재의 상태로 일할 수 있도록 신도시 계획을 철회해 줄 것”을 요구했다. 윤 위원장은 구체적인 요구안을 추후 면담에서 제출키로 했다.

이와 관련 서종대 신도시기획단장은 10개 요구 항에 대해 “대부분 수용 가능한 요구들로 구체적으로 검토하겠다”며 “그동안의 신도시를 반성하는 차원에서 신도시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특법 개정 후 추진, 주민 투표 등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 단장은 또 “월 1회의 정례적 모임을 김포에서 갖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12일 건교부를 방문해 면담을 가진 신주공반투위(위원장 정광영)는 같은 시각 홍도평야에서 철새모이주기 행사를 환경정의시민연대와 함께 개최했다.

<사진 : 신도시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이영길)와 신도시반대투쟁위원회(위원장 이중택), 기업대책위원회(위원장 윤극영)가 신도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관련기사 : 김포신도시 2월말까지 지정 designtimesp=5330>

편집국  mirae@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