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상하수도사업소 먹는 물 수질검사기관 '적합기관’판정개소 후 5년 연속 적합 판정...6명 검사인력 수질검사 담당

김포시상하수도사업소가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이 실시한‘2014년도 먹는 물 분야 숙련도 시험 평가’에서 '적합기관’판정을 받았다.

   
 

숙련도 시험평가는 전국 72개소의 먹는 물 검사기관을 대상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이 제공한 중금속, 농약류 등 19개 항목의 미지시료를 ㎍/ℓ단위(10억분의 1)까지 정밀 분석해 제출한 결과를 기준 값과 비교 검정하는 방법으로 실시됐다.

김포시 상하수도사업소는 2009년 먹는 물 검사기관 개소 이후 5년 연속 휘발성 물질, 미생물, 농약, 이온성 물질 등에 대한 평가를 종합한 기관평가에서 ‘적합기관’으로 평가돼 김포의 수돗물 안전성과 신뢰도를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현재 김포시 먹는 물 수질 검사기관에는 총 6명의 전문 검사 인력이 배치 돼 김포시에서 생산한 금빛수를 비롯해 지하수, 저수조, 옥내급수관, 약수터 등의 수질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심재인 수도과장은 “상하수도사업소 먹는 물 검사기관의 검사능력은 수돗물의 안전성을 지키는 능력과도 같은 만큼 꾸준한 측정분석 역량의 강화를 통한 숙련도를 향상 시켜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 생산·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