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정보
‘요로 결석’ 환자, 여름철 많아김포우리병원 환자 2367명 방문 계절 분석

소변 장애와 통증을 유발하는 요로결석이 여름철에 많이 발생한다는 흥미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김포우리병원(이사장 고성백)은 2013년 요로 결석으로 병원을 찾은 2367명의 환자 분석한 결과, 년 중 8월에 가장 많은 245명의 환자가 방문해 치료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계절별로는 7월부터 9월까지 614명이 치료를 받아 다른 계절에 비해 여름철 환자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로는 남성이 1,490명으로 여성(877명) 환자보다 1.7배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병원은 무더위로 인해 다량의 땀이 배출되면서 수분 손실로 인한 소변 농축으로 결석이 발생하는 것으로 여름철 요로 결석 환자수가 많은 이유로 내다봤다.

이성원 김포우리병원 요로결석클리닉 과장은 “요로 결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수분 섭취가 필요하다”며 "자연적으로 배출되지 않을 경우 약물, 충격파, 내시경등을 이용해 결석을 용해 분쇄 제거, 배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