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김포도시철도
경전철 승강장 규모, 약속대로 하라!김포도시철도 범시민대책위, 4량 → 2량 일방적 축소 안 돼

김포도시철도 착공을 앞두고 전국 아파트입주자 대표회의연합회 김포지회 회원들로 구성된 '김포도시철도 범시민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시민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축소된 도시철도 승강장 규모의 원상회복 등을 요구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대책위는 이들은 지난 24일 김포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된 2량 구조의 승강장과 진출입로는 인구증가에 대비한 미래 김포 교통수단이 될 수 없다"며 공사 중단을 요구했다.

이어 "올 1월 고촌에서 주민설명회가 열리기 전 까지 주민들은 승강장 규모가 지난해 3월 도시철도기본계획 승인 당시 규격인 4량 60m로 알고 있었다"며 "시민합의없이 2량 길이인 33m로 일방적으로 축소한 것은 시민 기망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신도시 개발 등으로 인한 인구 증가에 대비해 고촌·풍무역·사우역·북변역 출입구 2곳을 각각 4곳으로 늘려야 한다면서 터널 등 노반공사 고율 낙찰가 담합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통상 토목건설 공사는 예정가의 75~85%에서 낙찰되는데 김포 경전철4개 공사 구간의 낙찰가는 예정가의 94.46~98.8%에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가 주민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기본계획승인 당시 승강장 규모로 착공할 것을 요구하는 정부 청원을 위한 서명운동과 함께 담합의혹 해소를 위해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정해창 대책위 총무는 "유영록 시장은 민선 5기 1조6천억 원이면 서울지하철9호선을 연장할 수 있다고 공언했던 사람이다. 그런데 이제는 예산이 없다고 쾌적하게 이용해야할 시설을 시민합의 없이 반 토막으로 만들어 놓고 기공식을 갖는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