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김포역사 김진수의 김포역사이야기 김포의 6.25전쟁비사(2008)
5) 실향사민 신고서(실향사민 등록자명단)김포6.25전쟁비사- 2.자료소개 및 김포납북자 실태자료 분석 P293쪽

5) 실향사민 신고서(실향사민 등록자명단)

(1) 기본현황

△납치인원 : 총 7,034명
△김포지역 : 38명
△작성일 : 1956년 6월 15일 - 8월 15일
△작성자 : 6.25전쟁 납북자의 가족
△보관처 : 대한적십자사

대한적십자사가 원본을 보유하고 있는 <실향사민신고서>는 6.25전쟁 납북자들의 개별 납치 상황에 대한 남측 가족들의 육필 납치 신고서를 말한다. 원래 전체 7,034건이었으나 일부가 유실돼 6,472건만 제본돼 있다.
정식명칭은 <6.25전쟁 납북자 안부탐지 신고서>로 ‘실향사민’이라는 용어가 사용된 것은 협상과정에서 납치 또는 납북이라는 표현을 거부하는 북한측과의 타협의 산물로 협상용 용어로써 고안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향을 잃은 민간인’이라는 중립적 표현으로 납치의 범죄적 성격을 가리고 있으나 이때의 실향사민이란 정확히 6.25전쟁 납북자를 가리킨다.

이 육필 신고서들은 국제 적십자사를 통하여 북한적십자사로부터 6.25전쟁 납북자의 ‘안부탐지’를 할 목적으로 1956년 6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2개월에 걸쳐 가족들이 직접 작성하여 신고토록 한 것이다.

1952년 정부가 작성한 82,959명의 <6.25사변 피랍치자 명부>에 비하여 신고자가 대폭 축소된 이유는 첫째 홍보 부족으로 대한적십자사가 납북자 신고를 받는다는 사실이 당시 전국에 퍼져있는 피랍인 가족들에게 충분히 알려지지 않은 것과, 둘째 지사가 몇 개 지역에만 한정 설치돼 있었던 적십자사에서 신고를 받은 것, 셋째 접수 기간이 2개월로 한정되어 기한인 8월 15일이 지나서는 일절 접수를 받지 않은 것과, 마지막으로 납치 상황을 구체적으로 기록하게 되어 있어 의용군으로 강제 징집된 경우는 대상에서 제외될 수밖에 없었던 원인이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적십자사에서는 이 육필 신고서를 바탕으로 7,034명의 <실향사민등록자명단>을 작성하고 가족들이 납북사실 증명을 신청할 경우 이를 토대로 <납북사실확인서>를 발급해 왔다.

또한 대한적십자사는 이 신고서를 기초로 <안부탐지조회서>를 한글과 영문으로 작성하여 국제 적십자사를 통해 북한적십자사에 보냈다. 그 결과 1957년, 북한의 조선중앙적십자사위원회로부터 337명에 대한 <회답서>를 받게 되는데, 이는 현재까지 6.25전쟁 납북자 안부탐지에 대한 전후 유일한 성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2) 김포 피랍인사 관련사항

한국전쟁납북사건자료원(원장 이미일)으로부터 전달받은 김포지역 납북인사 명단은 총38명이나 중복자 2명을 제외하면 총 36명이다.

이 명부에는 ‘피랍일자’ 혹은 ‘피랍장소’가 기술되어 있지 않다. 이유는 위에서 이미 밝히고 있듯이 북한과의 협상을 위해 납북자라는 용어자체도 받아들이지 않는 원인이 작용했다.

직업별(괄호 안은 인원)로는 공무원(2명), 교원(6), 노동(1), 농업(15), 무직(4), 직공(1), 철공업(1), 학생(3), 한의사(1), 회사원(2)

연령별(괄호 안은 인원)로는 20세(1명), 21(1), 23(1), 25(1), 27(2), 28(1), 29(3), 30(1), 31(2), 32(2), 33(2), 34(2), 35(1), 36(1), 37(2), 40(2), 41(1), 45(1), 47(1), 51(1), 54(1), 55(2), 59(1), 60(1), 61(1), 62(1)

납치장소별로는 경기 29명, 충남 2명, 충북 1명, 평남 1명, 평북 1명

지역별(면별) 납치현황은 검단면 2명, 고촌면 1명, 김포면 8명, 대곶면 1명, 양동면 11명, 양서면 8명, 양촌면 3명, 월곶면 1명, 하성면 1명이다.(중복자 2명 제외)


 

김진수 발행인  js@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