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김포변전소 이전부지 공개하라”
대책위, 시장 약속이행 요구/시, 공동대책위 불가
대책위, 박 의원, 김 시장, 한전 4자 회의서 윤곽



김포변전소 설치를 반대하는 북변·불로 주민대책위와 김포시가 극한 대립으로까지 치달았다.

4일 김동식 시장의 입국에 맞춰 김포시장 면담을 요청한 북변·불로 주민대책위는 김동식 시장이 다음 일정을 이유로 급히 자리를 비우자 거칠게 항의하고 ▲민·관 공동대책위 구성 ▲김포시가 한전에 제시한 이전부지 공개 등을 요구하며 밤을 새웠다.

반면 김동식 시장은 5일 토요일 날도 휴무라는 이유로 출근하지 않아 주민들이 항의하는 가운데 시청 직원들이 정문을 봉쇄,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주민들이 부상을 입기도 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김동식 시장이 무책임하게 회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주민 부상이라는 불상사를 부른 책임자 처벌과 김포시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계장 부시장의 중재로 7일 열린 시장 면담에서 대책위는 ▲5일 과잉진압으로 주민들의 부상을 부른 책임자 처벌 ▲검토된 이전부지 공개 ▲김포시가 참여하는 민·관 공동대책위 구성을 제안 했다. 이에 대해 김동식 시장은 5일 대치 과정에서 부른 불상사에 대해서는 유감과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반면 검토 부지 공개와 민·관 공동 대책위에 대해서는 행정 상의 이유를 들어 불가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한편 4자 회담은 박종우 의원의 국회 일정으로 인해 8일 현재 확실한 날짜를 못박지 못한 상태로, 이 협상 결과에 따라 김포 변전소 설치 문제의 가닥이 잡힐 것으로 예상된다.

김동규 기자  mirae@gimponews.co.k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