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김포도시철도
‘신뢰성 의문’ 지하철공청회 재개최 요구국민참여당 김포지역위, 도시철도 공청회 논평

국민참여당 김포지역위가 지난 23일 개최된 김포시도시철도기본계획변경안 공청회에 대해 신뢰성에 의문이 가고, 주민불안을 해소시키지 못했다는 논평을 내고 재개최를 요구했다.

국민참여당 김포지역위는 27일 “도시철도 공청회는 민선5기 유영록시장의 대표공약인 9호선 연결약속의 실현성과 방도를 가늠해볼 수있는 중요한 자리였다”며 “하지만 공청회 발표내용과 진행방식은 이러한 기대에 찬물을 끼얹을 정도로 실망을 금할 수 없는 것이었다”고 평가 절하했다.

참여당 지역위는 “당일 발표된 1, 2안 어느방안도 비용대비 편익기준을 충족 못시켜 경기도와 국토해양위 통과및 승인을 어렵게 만든 상황에 대해 냉정한 판단이 요구된다”며 “당일 참석한 전문가들 또한 직, 간접적으로 발표내용에 대해 한결같이 근본적 우려를 표했는 바 시청에서는 이 내용에 대한 보완작업을 거쳐 공청회및 시민설명회를 다시 열 것”을 요구했다.

공청회 패널에 대해서도 지역위는 “역시 경전철을 추진하던 김동식 전시장 당시 비서실장을 지낸 정동식 씨나 전임시장 때 경전철 총괄 책임자였던 주명걸 국장 등을 선정, 일관성이나 신뢰성 면에서 의문의 여지가 있는 부적절한 기획이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지역위는 “자유토론시간에 쏟아진 시민들의 발언을 억제하거나 본인에게 제기된 질문에 대한 답변 없이 서둘러 현장을 떠나버린 유영록 시장의 모습은 ‘통하는 시장’을 내세웠던 모습에서 한참 벗어난 행동이었다”며 “우려들과 문제점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는 지적내용을 보완한 공청회 및 시민설명회를 다시 열어 시민들의 불안감과 의혹을 해소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역위는 “보완없이 현 내용을 그대로 경기도와 국토해양부에 올리면 십중팔구 거부될 것이 확실시 되는 바 그만큼 김포도시철도 문제는 해법모색에 중대한 어려움에 직면할 것”이라며 유영록 시장의 냉철한 판단과 결정을 촉구했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