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초원지 주민들 ‘폐차장 결사 반대’피해주민 무시 타동네 동의서 제출
주민들, ‘동의한 적 없다’ 취소 요구
혐오시설 허가 시 주민의견 수렴해야


지난 해 말부터 마을 내 혐오시설 설치를 반대한다고 입장을 명확히 했던 주민들의 의사와는 달리 시가 조례와 각종 인허가 조항을 검토한 결과 문제가 없다며 마을 내 폐차장을 허가해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문제의 지역은 대곶면 초원 2리.
이곳 411-1외 3필지에는 지난 7월 폐차 장부지로 허가 돼 현재 공사가 한창이다.

주민들은 공사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 해 말부터 마을 내 폐차장 설치를 반대해 왔다는 것.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해 폐차장 설치에 동의해 줄 것을 요청하는 업체 모씨에게 반대의사를 명확히 했다.

그러나 시의 인허가 서류 검토시에는 주민 동의서가 첨부됐다.

주민들은 “지난 해 현 이장과 전 이장, 새마을 지도자, 청년회, 마을 총무 등이 참석한 자리에서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그런데 엉뚱한 동의서가 첨부돼 인허가에 참조됐다”며 “주민들의 의사가 왜곡돼 반영된 만큼 허가는 취소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해당 지역이 주거 밀집지역이 아니고 기존 하수라인과 연결해 폐유유출 가능성도 적고 각종 사항을 검토한 결과 허가상의 문제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 7월 면의 농지 심의를 받아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폐차장에 대해 주민들은 시민배심제를 신청해서라도 폐차장 입주도 막겠다는 입장이다. ]

한편 초원지리 폐차장을 비롯한 혐오시설 설치와 관련, 이해 당사자인 인근 주민들의 입장을 청취할 수 있는 의겸수련 창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심재식 기자  p4141@gimponews.co.kr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