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전자파 규제 강화돼야”
박인상 의원 “선진국 기준 적용 해야”
日 아사히 신문 “백혈병 발병률 2배”


최근 언론의 전자파 피해 보도와 국정감사에서의 전자파의 유해성이 집중적으로 조명되면서 전자파에 대한 규제가 한층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 14일 국회 박인상 의원 측은 한양대 산업의학연구소 김윤신 교수팀이 지난 2~3일 수도권 소재 5개 초·중학교의 전자파 노출 정도를 조사한 결과를 들어 스웨덴 규제치인 2mG를 훨씬 초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의원 측은 또 “경인지방환경청은 지난 2월 한전의 신가평·미금 송전선로 건설사업에대한 환경영향평가 협의조건으로 인근주민들이 전자파 피해를 받지 않도록 주택 등을 통과하는 구간에서는 전자파가 2~3mG 이하가 되도록 하라”면서 “선로 주변학교에 대한 역학조사를 통해 선진국과 같이 적정거리를 둘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자파 피해와 관련해서는 지난 5월 경향신문의 인천시내 송전선로 주변 거주 주민 중 41%가 암과 두통 등 각종 질병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보도와 함께 8월 24일 일본 아사히 신문이 일본 국립환경연구소와 국림암센터의 99년~2002년 초까지 어린이 1천명여 명을 대상으로 한 전국 역학조사 결과를 인용해 밝힌 “평균치 0.1마이클로테슬라 이상 환경에서의 백혈병 발병률 2배 이상” 이라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전자파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변전소와 송·배 전선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1년 6개월째 ‘주택가 변전소 설치 반대 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김포변전소 설치 반대 북변·불로 대책위원회는 24일 대책회의를 갖고 “최근 각종 자료를 통해 전자파의 유해성이 입증되고 있다”며 “유해성이 입증되고 있는 변전소와 송·배전선로를 주택 밀집지역에 설치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북변·불로 대책위 측은 또 “각종 사례들이 전자파의 유해성을 입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김포시청은 김포변전소 백지화에 대한 보다 명확한 입장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99년 전기 공급 시설로 결정된 김포변전소 부지는 자연부락과 50m 내외의 거리에 위치 했고, 반경 100m 내에 1700여 세대의 아파트가 입주하는 등 변전소 부지로는 부적합하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심재식 기자  p4141@gimponews.co.kr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