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김포도시철도
“1일 이용자 9만명…운영적자 우려수준 아닐 것”범시민김포시지하철추진위, ‘과연 할 수 있을까’ 여론에 입장표명

“광역교통대책 아닌 도시철도 추진이 근본적 난맥 원인”
지하철 공사기간, 우회도로 또는 BRT 계획 수립 제안
‘김포시장 2중대’ 비판에 ‘당파 초월, 누구나 참여 가능’

범시민김포시지하철추진위원회(공동대표 이광남, 권상도, 이흥택, 홍덕호, 김창집)가 지하철 9호선 연장의 현실가능성, 범시민추진위의 정치적 성향 등 일련의 공세에 대해 단체의 공식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지하철추진위는 9일 오후 김포웨딩홀에서 ‘후원의 밤’ 행사를 갖고 단체의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추진위는 최근 도시철도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운영비 대책에 대해 건설비에 대한 부담이 적고 실질적인 통행수요가 총족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이와 관련 추진위는 “대도시의 전철이 운영적자가 나는 가장 큰 이유는 건설비용에 대한 부담이지만 김포시는 신도시 건설에 따른 광역교통개선 분담금을 이미 확보해 부담이 매우 적다”며 “또한 위원회 자체 연구 분석 결과 향후 인구 45만 기준으로 지하철 이용자가 1일평균 9만명 이상 실질통행은 11만~12만으로 예측돼 적자운영이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포시장의 공약이행을 돕기 위해 급조된 민주당 2중대’라는 일부 비판에 대해서도 단체의 입장을 세웠다.

추진위는 단체의 성격에 대해 “김포의 미래와 다음세대를 위해 서울지하철의 김포연장이라는 목표를 설정한 한시적 순수 시민단체”라고 강조하고 “한나라당 당적을 가진 위원들도 다수 참여하고 있으며 당파를 초월해 활동목표에 공감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추진위원으로 활동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전대 민선에서 일관되게 추진해온 경전철 건설이 시급한 김포시 교통체증을 해소하는 지름길이라는 여론에 대해서도 추진위는 “허술한 타당성 용역의 면밀한 검증절차 없이 민자사업으로 고가경전철을 무리하게 추진해 성공한 사례는 전무하다”고 일축했다.

추진위는 “민선 3, 4기가 추진한 경전철은 1편당 2백명 내외의 수송규모로 교통량 분산에 크게 영향을 주지 못한다”며 “대규모 승객 수송이 가능한 중전철 전환이 김포의 백년대계를 위한 대안”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추진위는 지하철 건설기간 교통난 해소대책의 대안으로 한강로 준공과 별도의 우회노선, BRT 계획 수립 등을 제안했다.

추진위는 김포시의 기본적인 계획에 대해 방향을 같이했지만, 기존 경전철 계획 수립시 세웠던 역사 계획상의 3~4곳을 줄인다는 시의 계획에 대해선 미래의 교통수요 확보를 위해 1~2개의 역사를 추가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추진위는 지난 7년여간 지지부진한 논란을 이어온 민선 3.4기를 비판했다.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아닌 도시철도 계획으로 추진한 것에 근본적인 원인과 책임이 있다는 주장이다.

추진위는 “처음부터 도시철도가 아닌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정책을 접근했다면 현재의 난맥과 난제는 없었을 것”이라며 “민선 3,4기 시장과 지역 선출직 공무원들의 부적절한 정책 설정과 관계기관과의 협상력 부재 때문”이라고 비판을 가했다.

시민 4백여명이 다녀간 이번 후원행사에서 유영록 시장은 “시장의 의지에 의구심을 나타내는 여론이 많은 것 알고 있다. 시정책임자로서 시민들의 여망과 뜻이 반영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도시철도계획변경안의 승인기관인 경기도, 국토해양부 등 관계기관과의 사전접촉에서도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고 전문가그룹에서도 변경안을 담은 용역결과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포시는 이날 오전 도시철도자문위원회의를 개최하고 추진위 홍덕호 공동대표를 위원장으로 선출하는 등 공직자, 시의원, 전문가그룹 등 29명의 위원을 위촉했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