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그대는 얼마나 자유로운가사 설
그 동안 가라앉았던 검추위 사태를 다시 수면으로 부상시킨 검단환원추진위원회의 성명서 발표저의가 어디에 있나 많은 시민들이 궁금해 하고 있다.

성명서 내용은 본사와 본사대표이사를 비난하는 것으로 일관되어 있다.

본사가 정상적인 절차와 형식을 통해 청구한 미 결제액과 부당한 시 환수금 반환에 대해 진지한 검토와 사실확인 절차도 없이, 마치 본사가 근거가 없는 돈을 내 놓으라고 주장하는 것처럼 호도하는 일방적인 주장으로 가득차 있다.

성명서는 검추위 대표와 사무국장이 에산이 편성되어 있지도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신문구입을 강행했다며 현집행부가 지출의무가 없다고 했다.

그러나 당시 회의 자료 등을 볼 때 ‘2001년도 예산’이 현 추진위원장과 수석부위원장이 참석한 총회에서 승됐다는 점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당시 운영위원장과 부위원장으로 총회에 참석했던 현 집행부만 이 사실을 모른다고 한다.

지난 3월 31일 그 동안 검추위 전사무국장에 씌어진 공금횡령의 굴레가 검찰 조사를 통해 혐의 없는 것으로 결론 지어 졌고 또다시 많은 시간이 흘렀다.

일부 검추위의 영수증 교체 요청으로 새롭게 제출했던 영수증으로 인해 사문서위조 및 행사, 배임으로 벌금형으로 약식기소 돼 정식재판을 청구해 놓은 상태다.

그러나 판결 여하를 떠나 이 부분은 오히려 영수증 교체를 요구한 검추위가 본사에게 본의 아니게 피해를 주게된 점을 사과할 일이다.

본사가 정상적으로 제출했던 영수증을 타 인쇄소 영수증으로 교체해 달라고 요구한 주체가 검추위였기 때문이다.

또한 검추위의 성명서가 뿌려지자 마치 진실이라도 밝혀 진 듯 이해 당사자에게는 일언반구의 사실 확인도 없이 보도하는 보도 관행도 문제다.

언론사, 그리고 기자가 시민들의 궁금증과 중요 관심사에 대해 촉수를 곤두 세우고 발굴 취재하는 것은 당연한 언론의 역할이요, 기자의 몫이지만 그 이면에 존재하는 진실을 바라보지 못하고, 사실확인 없이 보도했을 때 상대방에게는 추스리기 힘든 상처를 주는 것이다. 때문에 원칙을 ‘3자 취재’라 하지 않는가.

결국 검추위의 왜곡된 성명서 발표와 잘못된 보도 관행으로 미래신문사와 대표이사, 미래신문은 심각한 상처를 받게 됐다.

지난해 검추위 사태가 발생한 후 지방자치 단체간 정치적 대립을 막기 위해, 그리고 검단환원운동의 연속성 유지를 위해 전 위원장과 사무국장, 그리고 미래신문 대표, 미래신문이 짊어진 ‘침묵의 멍에’를 마치 구린내로 평가 절하 하면서 2000년부터 사건발생 당시까지의 일련에 과정에서 자유롭지 못한 자들이 평가 운운하는 것은 심히 우려 스러운 일이다.

마치 해방이 되자 친일의 언저리에서 주인공으로도 서지 못했던 자들이 똑같이 발을 담구고 있었으면서도 친일파를 숙청하자며 드러난 정적 몇 명만을 제거하고 스스로 애국훈장을 가슴에 달겠다고 주장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차라리 용기 있는 자라면 물러나자. 그리고 그들의 환원운동은 얼마나 순수했고 얼마나 자유로왔는지, 얼마나 떳떳 했는지 함께 ‘맨몸’으로 평가 받자.

편집국  mirae@gimponews.co.kr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