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도교육청 '솜방망이 징계' 이유 있었네최창의 교육위원, '폐쇄구조' 교육청 징계·인사위 쇄신 촉구

경기도교육청 교원징계위원회의 제식구 감싸기식 징계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징계위원회는 물론 각종 인사 관련 심사위원회도 전·현직 내부 관리직 중심의 폐쇄적 구조여서 개편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8일 경기도의회 최창의 교육의원이 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징계·인사관련 위원회 구성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일반행정직 징계위원회는 부교육감과 실·국장 3명, 교장, 퇴직 고위 행정직공무원 3명, 변호사 1명 등 9명 중 1명만 외부인사로 구성돼 있다.

지역 교육지원청 교원징계위원회도 전문직(장학관) 국장과 과장 3명, 일반행정직 과장 1명, 전직 교장 2명, 학교운영위원회 대표 2명 등 전·현직 내부인사로 채워졌다.

또 교직원 인사를 심의하는 도교육청 인사위원회는 부교육감, 실·국장 3명, 과장 2명, 전직교육장 2명, 변호사 1명 등 9명 중 8명이 전·현직 교육관료다.

교사는 본청 인사위원회에는 전혀 없고 일부 교육지원청 인사위원회에만 1명이 참여하고 있다.

공모제 교장 심사위원회 역시 올해 들어 학부모와 외부인사가 절반을 차지하고 있으나 교사는 배제돼 교육현장의 요구가 외면당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중 상당수 교육지원청의 공모교장 심사위원회는 전체 위원의 70% 이상이 전·현직 관리직이나 교장으로 구성돼 공정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김상곤 교육감의 핵심공약인 혁신학교 지정 심사위원회 역시 학부모와 교사들이 배제돼 있다.

최창의 교육의원은 "이런 인적구성에 따라 비위 공무원에게 관행적으로 온정주의와 감싸기식 처벌이 이뤄지고 있다"며 "반수 이상 외부의 교육 관련 전문가와 교사, 학부모가 참여해 교육비리를 척결하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인사풍토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도교육청이 교사들을 상습적으로 성희롱한 교장을 강등 징계한 것과 관련해 전현직 관리직 교원 위주의 징계위원회 구성이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도교육청은 교원징계위원회 재구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