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정보
지역 내 男 23.3% 女 55.7% 경제활동 안 해2009 시군별 성별 비경제활동 현황

女 가사·육아 등 이유 67%로 가장 많아

지역 내 15세 이상 여성 비경제활동인구는 5만1천명, 남성 비경제활동인구는 2만3천3백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44.3%, 남성은 74.3%로 나타났다.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원장 정현주, 이하 연구원)이 분석한 ‘2009 경기도 시군별 성별 비경제활동 현황’ 자료에 따른 것이다.

이 분석은 통계청에서 2009년 10월에 실시한 ‘지역별고용조사’ 원자료를 바탕으로 전국 및 경기도내 31개 시군의 비경제활동현황을 분석한 것으로, 전국 시도별 성별 비경제활동인구와 경기도 시군별 성별 비경제활동인구를 중심으로 살폈다.

지역내 여성 비경제활동인구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연령대는 50세 이상 55세 미만(41.2%)이었으며, 다음은 30대~40대(34.2%), 50~55세(33.8), 15~29세(24.6%) 순이었다. 남성의 경우 20대 이하(50.1%), 50~54세(35.8%), 35세 이상(32.5%), 30~49세(14.1%)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 여성 비경제활동인구는 중졸 이하가 40.4%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다음은 고졸 37.2%, 대졸 이상 22.4% 순으로 나타났으며, 남성은 중졸 이하가 43.1%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다음은 고졸이 42.5%, 대졸이상이 14.4%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 내 비경제활동인구를 활동상태별로 살펴보면, 가사가 53.4%로 가장 높게 나타나며, 다음은 재학ㆍ진학준비 17.2%, 육아 13.6%, 연로 10.2%, 기타 3.6%, 취업준비 2.0% 순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의 경우 전국 평균에 비해 가사(49.4%)가 차지하는 비율은 다소 낮은 반면, 육아(16.0%)가 차지하는 비율은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사와 육아로 인한 여성 비경제활동인구는 65.4%로 전국 평균(63.8%)에 비해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31개 시ㆍ군별로 비경제활동 인구 현황을 살펴보면, 여성 비경제활동인구 중 15~29세 비율은 오산시, 30~49세 비율은 화성시, 그리고 50세 이상 비율은 가평군이 가장 높고, 남성은 15~29세 비율은 화성시, 30~49세 비율은 연천군, 그리고 50세 이상 비율은 가평군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정도별로 살펴보면 여성은 중졸이하는 가평군, 고졸은 안산시, 대졸이상은 용인시가 가장 높고, 남성은 중졸이하는 가평군, 고졸은 하남시, 대졸이상은 용인시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활동상태별로 보면 여성은 육아는 화성시, 가사는 가평군, 재학ㆍ진학준비는 고양시, 취업준비는 부천시, 연로는 연천군이 가장 높고, 남성은 재학ㆍ진학준비는 안산시, 취업준비는 동두천시, 연로는 가평군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