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40년’ 공직 마무리 “자연인으로 돌아갑니다”강경구 시장 “정치감정 배제하고, 지속발전 추구해달라” 조언

강경구 김포시장이 민선4기를 마무리하며 후임 유영록 당선자에게 “행정보다 정치를 먼저 생각하면 안된다”고 충고하고 “전직 시장보다 더 좋은 방안이 있다면 변경해 추진해도 좋지만 필요한 계획이라고 판단되면 정치적 감정을 배제하고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해달라”고 조언했다.

   

강 시장은 28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40여년간의 공직을 마무리하고 자연인으로 돌아가는 담담한 소회를 밝히면서 “후회없이 일했다. 마음 편안히 떠날 수 있도록 그동안 지켜봐주신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재임시절 김포한강신도시 건설, 시네폴리스 유치, 김포골드밸리 조성, 한강철책제거사업, 김포한강로 개설 등 임기중 추진한 주요 개발사업을 보람있는 성과로 꼽았다.

과거 농촌지역 공직자로서 추진했던 보리밭 밟기, 퇴비 생산, 식량증산 등 향수어린 과거를 꺼내든 강 시장은 “엄청난 변화가 진행돼 오면서 뒤돌아 볼 겨를 없이 달려왔다”고 소회했다.

후임 유영록 시장 당선자에 대한 충고와 조언도 전했다.

강 시장은 “지방단체장은 행정보다 정치를 먼저 생각하면 안된다. 행정이 정치를 끌어가야지, 정치적 감정에 행정이 좌우되선 안된다”고 충고했다.

이어 강 시장은 “마무리짓지 못하고 떠나는 사업들에 대해선 아쉬움도 있다”고 전제하고 당선자에게 “더 좋은 방안이 있다면 사업을 변경해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지만 검토를 통해 필요한 계획이라고 판단되면 정치적 감정에 연연하지 말고 이어받아 지속적으로 추진해주기 바란다. 김포를 잘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퇴임 후 생활에 대해 묻는 질문에 강 시장은 “야인으로서 김포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순수한 마음으로 마을을 지키고 발전시키는 지도자에 대한 생각을 해봤다”고 인간적인 면모를 보였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