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민주당 김포 “후보들 중대결정 내릴 수도”“지원 못할망정 후보들 발목 잡다니” 협의안 반발

   
유영록 김포시장 예비후보(민주당)가 최근 알려진 ‘4+4’야권연대 협의안에 반발하며 재협의를 촉구하고 나섰다. 유 후보를 비롯한 민주당 김포지역위는 “후보들이 중대결정을 내릴 수도 있다”며 독자적인 행보를 예고했다.

“자당의 후보들을 지원하지는 못할망정 목을 조이고 발목을 잡고 있다”며 민주당의 협상안에 이의를 제기한 유영록 후보는 지난 18일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있은 ‘승리하는 야권연대를 위한 민주후보자 모임’에 참여하고 재협의를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야권연대 협상에 의해 공천을 받지 못할 위기에 놓인 이들 민주당 기초단체장 출마예비후보들은 이날 “명분도 기준도 없는 나눠주기 협상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당사에는 각 지역의 당원 및 지지자 1천여명이 모인 가운데, 김포에서도 2백여의 당원 및 지지자들과 도의원, 시의원 출마후보가 전원 참석했다.

지지자들은 “얼굴도 이름도 잘 모르는 사람을 야권 단일후보라며 지지하라고 하는데 어떻게 공당으로서 시민의 참정권을 박탈하는 행위를 할 수 있냐”며 분개했다.

이번 선거에 나서는 한 후보는 “지역 여론이 너무 안좋다. 민주당 이름을 꺼내기도 힘들다”며 “지역위원회가 해체될 위기다. 대부분 중대 결심을 할 거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기초단체장 출마예정자들은 오후 6시 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가 열리는 국회로 이동, 지도부에 항의했다. 김창집 위원장(김포)을 비롯 문학진 국회의원(하남), 추미애 국회의원(광진), 전혜숙 국회의원(광진갑)은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경쟁력 있는 후보 추천”을 촉구했고 문학진 의원은 “합의안이 발표될 경우 중대결단을 하겠다”고 예고하기도 했다.

이날 지역위원장과 면담한 정세균 당대표 및 최고위원원들은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잠정합의안에 대해서는 일단 추인을 유보하기로 했다.

이들 ‘야권연대 민주후보모임’은 향후 “협상안이 발표되기 전까지는 어느 지역이 포함될지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언론에 보도된 수도권 7곳 기초단체장 예비후보들은 경쟁력 있는 야권단일후보가 결정될 때까지 강력 투쟁할 것”을 결의했다.

민주당 김포지역위는 “언론에 보도된 합의안으로 최종 결정될 경우 후보들이 중대 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