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김포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총력
   

김포시가 지난 2일과 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안동과 예천에서 연속으로 발생함에 따라 양돈농가 질병 유입 차단을 위해 긴급방역에 나섰다.

올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는 전국 양돈농장에서 6건 발생했으며, 특히 1월 김포시 인접지역인 파주시 농장에서 질병이 발생하는 등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지난 8일부터 7월 21일까지 2주간 ‘양돈농가 일제소독의날’을 운영, 농장주들로 하여금 매일 오후 농장에 대한 대대적인 자체소독을 실시하고, 소독 방제차량 3대를 고정배차하여 양돈농가 진입로 등을 집중 소독지원하고 있다.

또한,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긴급 방역용 소독약 1,500L 배부에 이어 야생멧돼지 기피제 160kg 및 구서제를 공급하고, 전담관을 통해 방역수칙 준수 및 의심증상 여부 등에 대해 전화 예찰 실시에 들어갔다.

또, 농장 8대방역시설 정비 및 운영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이진관 김포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장마가 시작되어, 집중호우 시 접경지역의 야외환경에 노출된 바이러스들이 토사에 휩쓸려 농장에 유입되지 않도록 농장에서 배수로 정비 및 소독에 각별히 신경써주시길 바란다”며 방역수칙 준수와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