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정보
‘기후동행카드’ 이용, 김포시 청년 7월 1일부터 카드 충전시 할인'일반권보다 7천원 저렴한 청년권' 개시

‘기후 동행카드’로 김포골드라인(도시철도)을 이용하는 김포지역 청년들이 카드 충전때마다 할인 해택을 받게 됐다.

김포시는 지난 1일 서울 ‘기후동행카드’ 청년할인에 참여하게 됨에 따라 카드 충전 시 6만2000원, 6만5000원의 기존 일반권을 7000원이 할인된 5만5000원, 5만8000원의 청년권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기후동행카드’ 청년할인제는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만 19세에서 39세 청년들의 교통비 부담 완화를 위해 1일부터 시행 중이다.

이에 따라 기존 일반권을 사용하던 청년들도 별도 환급신청을 통해 월 7000원, 최대 3만 5000원을 환급받을 수 있다.

환급신청은 7월 2일부터 8월 5일 오후 6시까지 ‘티머니 앱/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오는 8월 환급처리 될 환급신청은 연령 인증 및 계좌번호 등록이 필요하며 30일 만기 사용된 카드에 한해 가능하다.

앞서 시는 시민들에게 교통카드권 사용확대 기회 제공을 위해 지난해 12월 서울시와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 협약을 체결해 올 3월 30일부터 김포지역 시민들도 서울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하게 됐다.

한편, 김포지역 ‘기후동행카드’ 사용 후 지난 6웧 30일 기준 현재 41만4120회가 사용돼 하루 평균 김포시민 3,275명이 이 카드를 사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