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유해공 신임 김포소방서장,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답사로 본격 업무 착수
   

김포소방서는 지난 1일 공식 취임한 유해공 서장이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3일 유 서장은 첫 공식 일정으로 집중호우에 따른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에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안전 점검은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인한 산사태 및 토사 유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로 유 서장은 “사전 예방을 통해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포시에는 급경사로 인한 옹벽 및 축대 붕괴 위험 지역이 22개 지역이 있다.

유 서장은 이들 중 급경사지 재해위험도가 높은 사우2지구를 김포시청 안전담당관과 함께 점검하고 예방 대책을 논의했다.

주요 점검 및 협의 내용은 ▲급경사 지역 배수로와 토사 방지망 정기 점검 및 보수▲기상 예보에 따른 조기 경보 시스템 구축▲지역주민 대상 재난 예방 교육 실시▲비상 대피로 확보 및 대피소 안내▲지자체와의 협력 강화를 통한 신속 대응 체계 구축 등이다.

유해공 서장은 “급경사지 위험지역의 재해예방을 위해 김포시와 긴밀한 협력을 하며, 김포소방서 전 직원과 함께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 긴급구조 태세 확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