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속도 내던 김포공원묘지 개발사업… 잇단 송사에 발목검단신도시 입주에 기대했던 도심 흉물 공원묘지 이전 장기화 주민 우려
   

민선 7기 김포시가 속도를 냈던 김포공원묘지(풍무동) 이전 사업이 안개 속이다.

시와 사업자, 공원묘지 재단과 사업자 간 소송에다 사업 추진 과정의 특혜 여부에 대한 검찰수사까지 진행되면서 풍무동의 오랜 숙원사업이 장기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시에 따르면 시는 민선 7기 때인 2022년 2월과 4월 각각 풍무7,8 지구 도시개발추진위원회가 제안한 풍무동 산 141의 23일대 63,174㎡와 69,976㎡ 두 곳에 대한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을 고시했다.

이들 추진위는 앞서 사업지 인근의 문화재보호구역인 장릉(사적 제202호)으로 인한 건축행위 등에 따른 고도 문제 해결을 위해 문화재청 협의에 나서 일곱 차례 협의 끝에 2021년 8월 조건부로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 심의를 통과했다.

시는 도시개발사업이 제안되자 (재)김포공원과 추진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원묘지 이전을 통한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위한 양해각서까지 체결했다.

이어 시는 관련 부서 및 기관협의를 거쳐 조건부 수용을 추진위에 통보하고 경기도 도시계획심의를 거쳐 각각 제안 6개월과 8개월 만에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을 고시했다.

이 두 곳의 사업지 대부분은 1971년부터 묘지가 들어서 현재 4000여 기의 분묘가 조성된 (재)김포공원 소유 토지로, 1970년 문화재로 지정된 장릉과 접해 있다.

김포시청과도 인접해 1996년 이후 풍무동 지역이 도시화되면서 2000년부터 지역 최대 현안으로 떠올라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때마다 후보들의 이 공원묘지 이전이 단골 공약으로 등장했다.

2016년에는 전체 부지의 50%를 차지하던 근린공원 용도가 폐지돼 새 계기가 마련됐지만, 분묘 이전에 필요한 재정문제와 문화재 현상 변경이 걸림돌로 작용하면서 김포공원묘지 이전 문제는 공전만 거듭됐다.

이런 가운데 2022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2021년 김포공원묘지와 직선거리로 600여m 거리에 조성된 인천 검단신도시 입주 시작과 함께 사업 제안과 개발계획 수립이 고시되면서 도심 한복판에 흉물로 남아 있던 묘지 이전에 대한 주민 기대감도 커져만 갔다.

하지만 추진위의 정식 조합 승인에 이어 실시계획인가와 시행자 협의를 거쳐 터파기에 앞서 묘지 이전에 나선다는 시의 계획이 잇단 소송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7지구의 경우 조합설립 인가에 이어 2022년 3월 사업시행자까지 지정된 상태에서 같은 해 6월 공원묘지 측이 시를 상대로 조합설립인가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7지구와 연계개발이 불가피한 8지구의 상황도 녹녹치 않은 상황이다.

공원묘지 측과 사업시행자 간 소송에 이어 2022년 7월 신청된 조합설립인가 조합원들의 동의 철회로 조합설립인가 신청이 반려된 상태다.

여기에 사업 제안에서 개발계획수립까지 속전속결로 처리된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에 대한 검찰수사까지 진행되면서 사업 장기화를 우려하는 주민들의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7지구의 경우 1심에서 시가 승소했지만, 재단이 항소해 2심이 진행 중이지만 실시계획인가 신청이 접수된 상태"이라며 "8지구와 7지구가 연계해야 하는 상황에서 8지구 조합설립 승인신청이 반려됐지만, 학교 배치 등을 위한 유관 부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