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구래동 데이터센터 논란 재부상전자파 민원에 연기된 착공계 재접수...지역 정치권 '허가 취소' 압박

김포시 구래동 데이터센터 건립을 놓고 불거졌던 논란이 다시 불불게 됐다.

주민반발과 시의 공청회 개최 요구에 착공을 연장했던 사업자가 최근 착공계를 다시 제출하면서다.

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A사가 오는 2026년 9월 준공을 계획으로 구래동 데이터센터 건립 착공계를 접수했다.

A사는 미국계 데이터센터 업체로 민선 8기 지방선거를 20여 일 앞둔 2021년 6월 김포시로부터 구래동 6877의 9일대 19,685.6㎡에 지하 4층, 지상 8층 건축 총면적 11,481.23㎡의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건축허가를 받았다

이어 지방선거가 끝난 이듬해 10월 착공 신고 접수와 지중선로공사에 나섰던 건축주는 지난해 5월 공사를 연기했다

정확한 이유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전자파 우려에 따른 지역주민 반발에 지역 정치권까지 나서면서 공청회 개최를 요구하는 시의 요구가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당시 주변 지역주민들은 데이터센터 건립을 반대하는 서명부를 김포시와 김포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들은 학교에서 200m 내에 유해시설을 설치할 수 없는데다 지하에 매설된 특고압선으로 인한 전자파 위험에 주민들이 노출되는데도 시가 아파트단지가 인접한 곳에 데이터센터를 허가했다고 반발했다.

비산먼지와 데이터센터 가동에 따른 상수 공급과 오염된 하수, 과도한 전력 사용 문제 등을 들어 허가 취소도 김포시에 요구했다.

지역 정치권(더불어민주당)까지 나서 전자파와 대규모 전력 사용에 따른 사회적 우려가 적지 않은데도 김포시가 주민협의 없이 대규모 데이터센터 건립을 허가했다며 시를 압박하면서 시가 건축주에게 공청회 개최를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이 과정에서 시민단체가 1500억원의 지역발전기금을 요구한 것이 알려지면서 또 다른 논란을 불러오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착공을 연기한 A사가 착공계를 다시 제출한 것이 알려지면서 더불어민주당 김포시을 선거구 지역위원회가 데이터센터 착공 반대와 주민의견 반영을 주장하며, 이들 주민과 함께한다고 밝혀, 1년 만에 구래동 데이터 건립 문제가 다시 정치쟁점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한편, 건축법은 건축허가를 받은 날로부터 1년 이내에 공사를 착수해야 하지만 특별한 사유가 발생할 경우, 1년 범위 안에서 착공을 연기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