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서울동행버스’ 6월부터 퇴근 지원 투입김포공항역에서 풍무동 구간 총 3회 운행...골드라인 혼잡도 완화 기대
   

김포골드라인 출근길 혼잡을 완화를 위해 운행을 시작한 ‘서울동행버스’(서울02번)가 오는 6월부터 시민들의 퇴근 지원에 나선다.

시는 서울시 협의를 거쳐 6월 10일부터 오후 6시 20분부터 7시까지 김포공항을 출발해 풍무동까지 운행하는 ‘서울동행버스’를 서울로 출근하는 김포시민들의 퇴근 편의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평일 일일 3회가 운행되는 퇴근 지원이 버스는 김포공항역 기준 배차간격 20분으로 이용객 혼란 방지를 위해 노선번호가 ‘서울02출근’과 ‘서울02퇴근’으로 분리돼 운행된다.

‘서울동행버스’는 지난해 8월부터 풍무동 홈플러스, 서해1, 2차 아파트와 풍무푸르지오. 풍무 센트럴푸르지오를 거쳐 김포공항역 3번 출구까지 출근 급행버스로 운행되고 있다.

시는 출근 시간대 월 6000여명이 이용하는 ‘서울동행버스’가 퇴근 시간에도 운행됨에 따라, 체감도 높은 교통 분산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시는 골드라인 출근길 혼잡완화를 위해 서울시 등과의 협의를 통해 수도권 최초로 ‘서울동행버스’ 운행을 이끌어냈다.

‘서울동행버스’는 무제한 대중교통 혁신 서비스인 기후동행카드 이용도 가능하다.

김병수 시장은 “출근 시간에 이어 퇴근 시간에 맞춰 서울동행버스가 운행하게 돼 골드라인 혼잡율 완화와 함께 기후동행카드의 실질적인 혜택을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시민들이 더욱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