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김포시, 한강하구 준설 요청...한강유역환경청 ‘거부’유역환경청 "준설계획 없어, 김포시가 허가 접수하면 검토할 것"
   

김포시 "자체 준설 부담, 국토부에 골재채취 허가 고민"

 

김포시가 한강어촌계 민원에 따라 추진했던 한강하구 준설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시에 따르면 한강유역환경청이 지난달 '한강하구 준설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시에 회신했다.

앞서 시는 한강어촌계 40여명이 연명으로 제출한 한강하구 준설을 요구하는 건의서를 지난 3월 한강유역환경청에 전달했다.

퇴적층(뻘)으로 인한 어족자원 고갈과 선박 좌초 우려에 따른 어로 활동 문제가 한강 준설 건의 이유다.

현재 김포지역에서는 한수, 전류어촌계 100여명의 어민이 신곡수중보(고촌면 신곡리)를 기준으로 하류인 하성면 시암리까지 15km 구간의 한강에서 어로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들 어민은 1988년 신곡수중보 설치 전까지 서울 강서구 양화까지 이동해 어로작업을 벌여왔다.

문제는 하상(강바닥)에 쌓인 두터운 뻘이 어민들에게만 국한된게 아니라는데 있다.

신곡수중보 설치 이후 퇴적작용으로 발생한 고양시 방향에 형성된 장항습지는 한강하구 통수단면 축소로 이어져 제방(김포 측) 안전성을 위협하는 세굴 현상을 불러오고 있다.

시가 어민 요구에 시 의지를 담아 준설을 요구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 같은 문제에 따라 경기도는 국토부 허가를 받아 1992년부터 골재채취를 통해 한강하구를 준설해 오다 1998년부터 시가 이를 대신하다 2011년 중단했다.

신곡수중보에서 강화군 송해면 사이 수면부를 포함한 한강하구 일대가 2006년 습지 보호구역 지정으로 돼, 환경단체가 습지 훼손 등을 들어 준설에 반대해서다.

앞서 국토교통부 산하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은 2004년부터 2008년까지 고촌읍 풍곡리에서 하성면 석탄리까지 16.3km의 김포 측 제방이 신곡수중보로 인해 좁아진 통수단면의 빠른 물살로 포락 현상이 발생하자 보강했다.

이런 가운데 선박 바닥에 닿을 정도까지 높아진 퇴적층으로 인해 한강하구에서 잇따라 발생하는 전복 사고도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실제 한강하구 준설 중단 이후 2013년 2건을 시작으로 2014년 4건, 2015년 6건, 2016년 13건 등으로 선박이 모래톱에 걸려 좌초되는 사건이 꾸준히 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일단 유역청에서는 준설계획은 없지만 준설을 요청하면 인허가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렇게 되면 시가 준설사업의 주체가 돼 필요 예산을 모두 부담하게 된다"며 "현재로서는 국토부로부터 골재채취 허가를 받아 준설에 나서는 방법밖에 없어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