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가 있는 공간
철수세미  

         철수세미                               

                                     오강현


바닥이 탔다
아주 검게 타버렸다
쇠처럼 단단한 마음이 탔다

물로 씻기지 않는 마음이 
개수대에 방치되어 있다
아무도 손대지 못하고 있다

숯이 된 쇳덩이를 
광나게 닦을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철수세미

닦고 닦아 다시
들끓는 사랑을 하고 싶다
새하얀 밥을 하고
구수한 국도 끓여

맛나게 
뜨겁게 
광나게
단단하게 살고 싶다

( 김포문학 40호, 219쪽, 사색의 정원, 2023)

[작가소개]
(오강현,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졸업, 동국대대학원 현대문학 석사과정 수료, 시집 『오늘 같은 오늘은 가라』 2001, 2021년 《창작산맥》 신인문학상으로 등단, 김포시의회 7, 8대 의원,


[시향]
  오강현 시인은 현재 문학과는 다른 일에 매진하고 있습니다만 그의 내면에는 문학이 깊이 뿌리내려 있습니다.    그런데 본문과 같이 쇠처럼 단단한 마음의 바닥이 아주 검게 타 버렸다고 합니다. 물로 씻기지도 않는 마음이 개수대에 방치되어 아무도 손대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숯이 된 쇳덩이를 광나게 닦을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철 수세미라는데요. 물로는 씻기지 않는 바닥조차 검게 타버려 숯이 된 쇳덩이, 그 마음을 광나게 닦고 닦아서 다시 뜨겁게 끓는 사랑을 하고 싶다고 합니다. 밥도 짓고 국도 끓여서, 맛나게 뜨겁게 광나게, 그리고 단단하게 살고 싶다고 합니다.

  이 시를 읽다 보면 단 위에 세워진 연사의 웅변 한 대목을 듣고 있는 듯 잦던 기운이 불끈 솟습니다. 철수세미를 구하러 벌떡 일어서야 할 듯합니다.
꾸밈없는 직설 속에 쇄신과 다짐으로 삶의 철학을 담금질해 나갑니다. 오늘 같은 오늘은 가고, 사는 듯이 살아보겠다는 시인의 발설이 남다른 패기와 패(牌)로 번득입니다.

글: 심상숙(시인) 

오강현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강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