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유인봉 칼럼
"시간(時間)"의 "시험(試驗)"시간의 시험을 통과하면서 얻어진 금쪽같은 것들
유인봉 대표이사

새벽닭이 운다. 아직 어슴프레하게 밝아오지는 않지만 이미 빛이 어디엔가쯤 다가오는 소리를 닭은 듣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애기똥풀 꽃들이 언제 밭으로 날아왔는지 올해는 유난히 노란 애기똥풀 꽃이 많이도 피었다. 다 뽑아 버리고 어서 무엇인가 채소를 심어야할 것인지를 생각하다가 그만두었다.

내 눈앞에서 이토록 화려한 색감으로 피어나주는 꽃들보다 더 무엇인가를 심어먹겠다고 야단스러워 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풀들도 옮겨가며 싹을 피워내고 절정에 올라 꽃으로 존재감을 확실하게 한다.

모든 것은 시간의 시험을 겪고 나면 더욱 더 여유로워지는 것 같다.

느낌을 음미하면서 살아가게 되고, 아니면 아닌대로, 되면 되는 대로 이끌리는 것도 좋다. 경쟁하지 않는 삶 속에서 만물이 피어나고 자라나는 것과 같이 한 구석 차지하고 공(功)도 과(過)에도 지나치지 않는 것을 배우는 자유로운 삶이 좋다.

시간의 시험을 통과하면서 많이 떠들기보다, 보다 속도감을 즐기던 젊은 날보다 더 천천히 걸어야 하고 조용한 일생의 마음을 날마다 닦는다.

요즘은 닦고 쓸고 버리고 갈 것들을 버리는 개운함으로 사는 것 같다.

하루 하루 나이가 든다는 것은 큰 형식에 굳이 매이지 않아서 옷는 입도 편한 대로 헐렁하게 입어도, 남의 눈을 크게 의식하지 않아도 좋은 날들이다.

천천히 가도, 빨리 뛰어가지 않아도 괜찮은 날들을 가르쳐준 것이 시간의 시험 덕분이다.

삶은 능력과 기교만으로는 오래가지 못한다. 시간의 시험을 통과하면서 걸러지고 소통하면서 얻어진 금쪽같은 것들이 있다.

 성과를 내기위해, 그리고 기여하기 위해 지나왔던 삶의 길에서 결코 혼자가 아니었던 고마움을 깊이 알아차릴 일이다. 누구나 하늘아래 살면서 누군가의 도움을 더해서 여기까지 왔다는 것에 감사할 일이다.

기회가 있을 때, 그리고 어려운 상황, 순간들의 고비마다 누군가 옆에 있어 주었기에 시간의 시험을 통과 할 수 있었고 성장했다.

혼자라고 생각할 뿐, 혼자였던 적은 없다. 그리고 사람들과 함께 시간의 시험을 통과했고 길러졌던 것이었다.

돈이 없다고 모두 죽는 것도 아니고, 돈만 있으면 모든 생명을 살려내는 것도 아니라는 것도 시간의 시험을 통과하면서 알게 되는 일들이다.

일생을 거쳐가며 시간을 통해 자연이 깨우쳐 주고 가르쳐준 것들에 오직 감사하고, 진실한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대하며 살아가는 일만 있을 뿐이다.

하늘위에서 내려오는 평화를 느끼는 순간 순간과 사랑의 물결을 느끼고 더없이 귀한 시간을 주어지는 대로 살아가는 영혼의 평화를 넘치게 살 일이다. 주야로 편히 시간의 참 평화를 누릴 일이다.

 

 

유인봉 대표이사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인봉 대표이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