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6월 개장 목표 리모딜링 착공운양역환승센터 A동 1층에 위치, 시민들의 접근성 높아
   

김포시가 오는 6월 준공을 목표로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리모델링 공사를 시작했다.

시는 지난 1월부터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리모델링 공사 실시설계 용역에 이어 22일 착공했다.

진료실, 임상병리검사실, 처치실, 놀이실 등 반려동물의 건강관리와 진료를 위한 공간으로 구성된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는 운양역환승센터 A동 1층에 위치하며 136m2(41평) 규모로 조성된다.

김포시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는 반려동물의 최종 치료보다 사전 진단에 초점을 맞춰, 시에 주민등록된 시민의 반려동물(개, 고양이)에게 기초상담 및 진찰, 동물등록(내장칩), 광견병 예방접종, X-Ray 및 혈액검사가 소액의 진료비용으로 제공하게 된다.

조례에서 정한 대상자(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65세 이상 1인가구)에게는 심장사상충과 종합백신 접종도 추가로 실시한다.

시는 반려동물의 진료뿐 아니라 반려동물의 건강 상담 등 반려인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한 소규모 돌봄 특강과 찾아가는 보건 상담소 등도 운영하여 ‘반려동물 보건소’의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전국 최초로 전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개소에 많은 시민들이 기대하고 있다.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모두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공진료센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