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 다중이용시설 테러예방활동 실태 점검

김포시가 테러발생 가능 주요시설에 대한 테러예방 활동 실태를 지난 9일 점검했다.

홈플러스 김포점(김포시 중봉로)에서 실시한 점검은 김포시, 경기도, 김포경찰서가 참여해 ,테러예방대책 수립, 조직·체제·인력 운영 등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여 테러예방을 강화했다.

앞서 시는 2023년 ‘안전문화운동 추진 협의회’를 통해 다양한 민간기관에 테러예방을 위한 예찰 강화 등을 요청한 바 있다.

올해는 짧은 시간에 테러예방에 대한 시민의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2024년 찾아가는 안전취약계층 안전교육’시 테러예방 교육 동영상을 제작·배포했다.

김광식 안전담당관은 “사회불만 등에 따른 무차별 폭행 사건 발생 가능성은 항상 주변에 상존하고 있다. 사회불만 등을 완화 시킬 근본 대책도 필요하지만, 사건 발생 초기 대응에 따라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관내에는 테러 대상시설이 6개가 지정되어 있다. 지속적으로 민관협업을 통한 예찰강화, 다중이용시설 테러예방 점검을 통해 시민에게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전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