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벚꽃피는 봄에 심은 지혜의 씨앗...제20기 김포문화대학·전통문화교실 2개 강좌 개강
   

제20기 ‘김포문화대학’이 지난 2일 김포문화원 오상관에서 개강했다.

김포문화원이 운영하는 김포문화대학은 이날부터 전통문화교실, 어린이 예절학교로 분반해 운영된다.

김포문화대학은 2003년 여성의식 향상과 함께 건전한 여가활동 유도를 목적으로 ‘김포여성문화대학’으로 개설돼, 2009년부터 남성들에게도 평생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김포문화대학’으로 명칭을 변경해 현재까지 이어 왔다.

제20기 김포문화대학은 기존 80명 정원에서 40명 정원으로 수강인원 수를 변경하였다. 강의는 매주 화요일마다 운영되며 총 25회차를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개강식은 문화원 소개, 원장 격려사 등으로 진행됐다.

개강식 후 김포문화원 사무국이 준비한 ‘자기소개 인포그래픽’ 수업을 했다.

수업을 통해 수강생들은 스스로를 돌아보고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박윤규 원장은 “새롭게 3개의 강의가 시작되었는데, 수강생들이 꾸준히 참여하여 배워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포문화대학 전통문화교실은 <사주명리와 생활풍수>, <바른자세 몸펴기생활운동> 2개 강좌가 진행된다.

전통문화교실 두 강좌는 정신적·신체적으로 건강하고 긍정적인 삶의 에너지 형성을 위해 기획했다.

<사주명리와 생활풍수>는 총 25명의 수강생을 대상으로 매주 수요일에, <바른자세 몸펴기생활운동>은 총 20명의 수강생을 대상으로 매주 목요일에 운영한다. 두 강좌 모두 총 20회차를 진행한다.

<사주명리와 생활풍수>, <바른자세 몸펴기생활운동>의 개강식은 3일과 4일 양일간 문화원 소개 및 박윤규 원장의 격려사를 시작으로 각각 ‘사주명리-복을 불러 부자가 되는 법’, ‘우리 몸과 몸펴기생활운동의 이해’수업이 이어졌다.

5월부터는 제20기 김포문화대학 사업의 마지막 강좌인 어린이 예절학교가 진행될 예정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