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시민 안전 최우선’ 김포시, 인구밀집 중점관리지역 위반건축물 점검위반 11건 적발, 도시안전을 위한 집중 단속 및 안전사고 발생 예방
   

김포시가 경기도와 합동으로 인구밀집 중점관리지역 내 위반건축물 점검으 통해 무단 증축 등 11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2022년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마련한 안전 시스템 개편 종합대책으로 추진돼, 고촌역 주변을 대상지로 진행됐다.

고촌역 주변은 지난해 12월 행정안전부가 제공한 이동통신사 기지국 접속 정보를 기반으로 선정한 인파관리시스템 중점관리지역이다.

위반 내용은 무단 증축, 무단 가설건축물 축조, 주차장 훼손 등이다.

시는 시정명령, 이행강제금 부과 등 행정조치와 함께 행정절차에 따라 자진 시정을 지도하고 이후 시정하지 아니한 경우 사법기관 고발 및 철거 시까지 매년 이행강제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시는 구래동 다중밀집지역 내 다중이용시설 집중 전수조사, 김포한강2 콤팩트시티 대상지 중심 위반건축물 합동점검 등을 통해 각종 대형 안전사고 예방 및 도시미관 개선에 나서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