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인하대 '김포메디컬캠퍼스' 유치 사업 논란 지역정치권으로 확산더불어민주당 김포시갑지역위, ‘인하대 김포메디컬 캠퍼스’ 유치사업 의도적 무산 의혹 제기

김포도시관리공사가 풍무역세권개발 사업부지에 계획된 인하대학교 김포메디컬캠퍼스 유치사업 무산을 위해 의도적으로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는 의혹이 지역정치권에서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포시 갑지역위원회(지역위)는 지난 7일 성명을 내고 김포도시관리공사가 병상수기본계획 시행이 코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병원 유치보다 유치를 무산시키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인하대와의 김포메디컬캠퍼스 유치사업 합의 지연 의혹을 제기했다.

이 같은 주장으로 지역위는 최근 도시공사 시장의 한 중앙일간지와의 인터뷰 내용을 근거로 제시했다.

지역위는 현행법상 김포메디컬센터 예정 용지는 학교용지에 해당해 매도나 담보로 제공할 수 없는데도 근거 없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이 사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언론플레이로 의심하고 있다.

현행 사립학교법제(28조)은 학교 교육에 직접 사용되는 학교법인의 재산 중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것은 매도하거나 담보로 제공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앞서 이형록 도시관리공사 사장은 지난 4일 한 중앙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인하대가 해당 부지로 금융권에 대출을 받게 되면 부지에 대한 권리는 금융권에 있어서 다시 돌려받을 수가 없고 부지가 공매에 넘어가서 처분될 수도 있다. 수천억원에 달하는 김포시민의 재산이기 때문에 더욱 신중히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공사 측은 "인하대가 최근 제출한 자금 조달 계획에 제공된 토지를 담보로 부동산 대출을 일으켜 공사하겠다는 내용에 대해 설명한 것"이라며 "없는 내용을 인터뷰 한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런 가운데도 지난해 2월 합의서(MOA) 서명에 이어 올 3월 공사비 분담을 위한 협의 이후 중단된 후속 조치 지연도 문제로 삼고 있다.

지역위는 "민선 7기 당시 인하대학교와 MOA까지 체결하고, 지난 3월 김포도시관리공사와 인하대 측이 공사비 분담을 합의까지 한 상태에서 뒤늦게 시민요구가 빗발치자 사업이행계획서 요구 등 후속 조치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마저도 책임준공확약서 요구 등 이런저런 이유로 공사가 협의를 지연시키고 있다"며 "이는 공사 사장을 임명한 김포시장의 사업추진 의지가 전혀 없다는 방증"이라며 김병수 시장을 배후로 지목했다.

또, "언론에서도 ‘민선 8기 새로운 시장이 바뀌면서 의지가 없어진 것이 아니냐’는 문제를 제기하는 상황에서 공사의 행태는 사업 포기를 위한 ‘시간 끌기용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료서비스는 공공서비스"라며 "김포시가 대학병원 유치에 진정성이 있다면 이런저런 이유를 제시하거나 좌우고면하지 말고 김포 메디컬캠퍼스 조성 사업에 대한 시민의 염원을 직시해 달라"고 촉구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