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병수 시장 “지금은 김포 미래 가르는 절체절명의 선택 시기”근거없는 단순 반대는 김포발전에 도움안돼, 가까운 미래 바꿀 중요한 선택
   
 

김병수 시장이 지난 5일 서울편입 추진과 관련, “공직자의 역할은 시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왜곡된 부분은 바로 잡아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이날 김포아트홀에서 개최된 시정주요현안 공직자교육에서 서울편입에 대한 추진배경, 진행상황, 절차 등에 대해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의 미래를 고민하는 절체절명의 시기다. 중차대한 결정을 해야 하는 이 시기에 ‘모른다’는 무책임한 발언은 안된다. 선택은 다양할 수 있다. 그러나 근거가 없는 선택은 납득하기 어렵지 않겠나”라며 “팩트를 기반으로 한 설명이 중요하다. 시민들의 판단을 돕기 위해 정확한 정보 전달이 필요하며 왜곡되거나 편향된 정보는 바로잡아야 하는 것 또한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서울편입 추진배경으로 경기분도를 말하며, 현 상황은 경기남도와 북도, 서울, 인천 중 선택해야 하는 시점이라 전했다.

또한 선택의 기준이 ‘시민 삶의 증진’이라고 단언하며, 무엇도 이를 앞설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서울편입에 대해 제기되는 우려로 자치권 축소가 있다고 언급하며 “시민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주체는 중요하지 않다. 도시 발전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이 중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포의 정체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데, 지금 김포의 정체성에 대해 누구도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있는가. 정체성은 우리가 우리 땅에서 시대상황에 맞게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시장은 “교통도, 교육도, 농업도 새로운 기회가 생길 수 있다. 가까운 미래에 지금 우리의 선택이 얼마나 중요할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그냥 단순하게 ‘김포가 좋아요’는 안된다. 지금 우리는 선택의 기로에 서 있고, 판단을 내려야 하는 시점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편입에 대해 우려되는 부분들은 이야기를 해 달라. 공동연구반에서 그런 부분들을 검토하여 함께 방법을 찾아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포시는 오는 15일 19시 김포아트홀에서 광역자치단체변경(서울시 편입) 토론회를 열어 시민과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