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김포경찰, 142억원대 ‘전세사기’ 조직 검거
   

김포시 등 수도권 일대에서 무자본 갭투자로 66명의 임차인으로부터 142억원의 전세보증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 수사에 덜미를 잡혔다.

김포경찰서는 사기 등의 혐의로 27명을 검거해 이중 부동산 컨설팅 대표 A씨 등 7명을 구속해 지난 24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20년 7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김포, 서울, 인천 등 수도권 일대에서 자기 자본 없이 조직적으로 빌라 375세대를 매수해 임차인 66명으로부터 142억 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부동산 컨설팅 업체 대표와 직원, 건축주, 임대사업자들로 보증금 반환 능력이 없는 임대사업자를 앞세워 빌라의 매매가격보다 높은 전세보증금을 임차인으로부터 지급받아 빌라의 소유권을 매수·이전하는 수법으로 전세보증금을 가로챈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추가 공범 및 여죄와 피해금 사용처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