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김포시, 문화재청 지원...덕포진 포대 보수공사
   

김포시가 국가지정 문화재 사적 ‘김포 덕포진’ 포대 보수공사를 이딜 1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포 덕포진’은 강화도와 김포 사이 해협 ‘염하’의 김포 쪽에 설치된 조선시대 진영(鎭營)으로, 서울로 통하는 바닷길의 중요한 전략 요충지였다.

덕포진의 주요시설로는 대포를 쏘는 ‘포대(砲臺)’와 높직한 평지에 높게 축조한 소규모 군사 기지 ‘돈대’터, 대포에 사용할 불씨를 보관하고 포병을 지휘하던 ‘파수청(포사청)’터가 있다.

그라나 2022년 ‘국가안전 대진단’ 및 ‘풍수해 안전점검’ 당시 포대의 기둥과 산자, 이엉(짚), 동바리 등에 다수의 피해 사항이 발견됐다.

특히 포대 3곳(가, 나, 다 포대) 중 나포대는 피해 사항 조치가 시급해 지난해 문화재청에 긴급보수예산 2천만 원을 신청, 보수공사 설계를 완료한 바 있다.

또 올해 받은 정비 예산 3억 원으로 앞서 설계승인 받은 나포대 보수공사를 이달 착수할 예정이며, 나머지 가포대와 다포대는 현재 실시설계 중이다.

김포시는 보수공사 시 보행로 확보 및 안전점검 등으로 관람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사고 방지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