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민주당 김포갑·을 선출직 공직자 '5호선 김포 연장 사업 예타'면제 촉구
   

김주영 의원(김포시갑)과 박상혁 의원(김포시을)이 31일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포시갑·을 선출직 공직자 전원이 참석했다.

김주영 의원은 “135명이 탈 수 있는 객실에 최대 387명이 탑승을 하며 안전사고 역시 다반사로 일어나고 있다”며 “김포의 가장 시급한 문제인 교통난 해소를 위해서는 서부권 광역교통망 확충만이 답”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재부와 윤석열 정부는 적극적인 입장에서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해야 한다”며 “조속한 광역교통망 확충만이 언제, 또다시 사고가 일어날지 몰라 두려움에 떨고 있는 시민들을 구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박상혁 의원은 “이제 윤석열 정부가 김포 교통문제 해결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줘야 할 때”라며 “이미 국토위에서 장관이 5호선 예타 면제의 필요성에 동의한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골드라인 사고 발생 이후 정부여당에서도 김포의 심각한 교통현실을 해소하겠다고 수차례 밝혔다”며 “진정성이 있다면 예타 면제를 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기형 도의원을 비롯한 김포지역 민주당 선출직 공직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김포의 유일한 철도교통인 김포골드라인은 2019년 개통 이후 최대 285%, 전국 최고 혼잡도를 기록하며 교통이 아닌 고통으로 전락했다”며 “‘이러다 사람 여럿 잡겠다’는 김포시민의 우려가 기우일 수만은 없는 현실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윤석열 대통령의 김포골드라인 탑승 후 1년 6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김포시민들은 여전히 출퇴근 지옥에 갇혀 있다”며 “윤석열 정부가 진정으로 수도권 서부지역의 교통소외 현상을 해결하고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의지가 있다면, ‘예타 면제’를 통해 5호선 연장 노선 착공을 한시라도 앞당겨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포시갑·을 선출직 공직자 전원은 5호선 김포 연장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윤석열 정부의 진정성 있는 정책 시행을 촉구하며 ‘5호선 연장 예타 면제 범시민 서명운동 전개에 나설 계획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