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김포 아라마린페스티벌' 우천에도 이틀간 1만여 명 행사 즐겨고무오리 무동력 레이싱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제공...김포대표 축제 자리매김
   

김포시 아라뱃길(고촌읍)에서 지난 27일과 28일 열린 '2023 김포 아라마린페스티벌'에 이틀 동안 10,000만여 명의 시민이 찾아 행사를 즐겼다.

우천으로 사전 예약자 방문이 예상보다 줄었지만 시는 온라인 앱 걷기 챌린지 참여자를 포함하면 모두 30,000여 명이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올해로 제7회를 맞은 '김포 아라마린페스티벌'은 수상·수변 인프라를 활용한 '마린-펀(Fun)-컬쳐'를 태마로 수상레저 체험과 덕레이스, 문화콘서트,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등 이틀간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제공됐다.

김병수 시장과 김인수 시의회 의장, 오승환 한국수자원공사 한강유역본부장 등이 참석한 27일 개막식 후에는 장민호, 이석훈, VOS 등 지역 축제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전 세대를 아우르는 출연진이 총출동한 '아라마린 문화콘서트'로 행사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행사 이틀째인 28일에는 5,000개의 고무 오리가 무동력 경기를 펼치는 이색 이벤트인 '덕 레이싱'이 열려 흥미와 함께 장관을 연출했다.

기중기를 통해 한 번에 낙하한 5,000개의 고무 오리는 아라마리나 일대를 노랗게 물들이며 어린이들의 동심을 동력으로 골인점을 향해 레이싱을 펼쳤다.

이 레이싱에는 가족 단위로 참가해 자신만의 방법으로 꾸민 고무 오리도 출전해 재미를 더해주기도 했다.

레이싱을 마친 오리들은 출전을 신청한 어린이들에게 기념품으로 전달돼 재활용의 의미도 되새겼다.

축제를 총괄한 이금미 김포시 관광진흥과장은 “시민들에게 가정의 달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는 추억을 선사하고 싶었다”며, “비가 와서 아쉽지만 많은 시민이 참여해주셔서 감사하고 횟수를 거듭할수록 김포시를 대표하는 탄탄한 프로그램의 큰 축제로 성장시켜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창섭 행안부 차관은 행사 첫날인 27일 김병수 시장과 행사장을 찾아 안전사고에 대비한 행사 진행 상황 등을 점검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