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지각 개원 김포시의회, 제223회 임시회 마무리....행정사무감사 계획서 작성의 건, 조례안 등 25개 안건 처리'김포문화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은 본회의 표결서 최종 부결, 김포시 산하기관 통폐합 계획 차질
   

광역철도 용역 중간보고 문제를 놓고 벌어진 임시회 파행 책임 떠넘기기로 지각 개원한 제223회 시의회 임시회가 지난 27일 폐회됐다.

김포시의회는 이날 제8차 본회의를 열어 2023년도 행정사무감사 계획서 작성의 건, 조례안 등 25개의 안건을 의결하고, 당초 의사일정인 4일을 넘겨 14일 만에 임시회 일정을 끝냈다.

이날 본회의는 정영혜, 장윤순, 김계순, 오강현 의원의 5분 발언에 이어 안건표결을 통해 한종우 의원의 '김포시의회공인조례 전부개정조례안', 김계순(대표 발의)·유매희 의원의 '김포시 노동단체 및 노사관계발전사업 지원 조례안' 등 23건이 원안 가결됐다.

'김포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타 지자체 사례 등을 종합한 재검토 필요성에 따라 부결되고, '김포문화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은 본회의에 상정돼, 시의원들의 찬반 토론 후 전자투표까지 진행됐지만 재적의원 14명 중 찬성 7명, 반대 7명으로 집계돼 최종 부결됐다.

‘2023년도 행정사무감사 계획서 승인의 건’은 원안가결 돼 오는 6월 7일부터 14일까지 8일간 행정사무감사가 진행된다.

사무감사 목록은 총 495건으로 공통사항 26건과 산하기관 공통 2건, 행정복지위 소관 235건, 도시환경위 소관 232건이 집행기관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시의회는 14명의 시의원을 대표해 장윤순 위원이 제안 설명한 ‘개인형 이동장치 관련 법 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며 전동킥보드 등 이용자의 안전의식 고취와 안전한 전동킥보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방안 마련을 국회 등 관련 기관에 촉구했다.

한편, 지난 14일 사흘간의 일정으로 개회된 이번 임시회는 본회의 첫날 배강민 운영위원장의 집행기관(김포시)의 광역철도 용역 중간보고서 미보고 문제를 놓고 여야가 대립하면서 '김포시의회 정례회 및 임시회 회의운영에 관한 조례'가 정한 15일 이내 임시회 소집 일정에 따라 9일이 지난선 지난 23일 뒤늦게 개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